나 이제 알아요

나 이제 알아요

내가 누구라는 걸

내가 누구인지

이제 알았어요

예수님을 구주로 영접하니

나를 볼 수 있었어요

그전에 알고 있던 내가 아니었어요

말로는 다 표현할 수 없지만

영안으로 볼 수 있어요

하늘에 구름

한 조각

또 지상의 한 송이

들꽃같이

끝없이 너른 세상 속

작디작은 존재이며

부족하고

연약한 자라는 걸

깨달았어요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고는

온전한 삶을 살 수 없는

피조물이라는 것을

보았고

예수님의 보혈로 정하여 졌으나

주님이 내 안에

내가 주님 안에 살지 않는다면

결코 온전한 삶

승리가 없다는 걸

요즘

매 순간마다

주님의 손길을

느낄 수 있어요

성령 충만함을

감출 수가 없어

찬양하고

감사하며

하나님을 경배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