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길을 간다


하늘에 흰구름

길을 간다

유유히 흘러 흘러서

제 길을 간다.


한줄기 바람도

길을 간다

보이지는 않아도

제 길을 간다.


꽃나무 한 그루

길을 간다

피고지고 또 다시 피며

제 길을 간다.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나그네 길 간다

나는 나니까

나만의 길을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