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피는 삶



올해 열두 개의 달 중에

셋이 지나고

네 번째 달의 새날

새 아침의 밝았네

꽃샘추위 속에 손꼽아

새봄을 기다리며

하루하루 지내는 삼월도

이제 흘러간 강물이 되었네

예수님을 바라보며 사순절을 보내고

종려 주일과 고난주간을 보내니

사월의 첫 주

구주 부활하신 날이네

주님 주신대로 살지 못해

늘 아쉬움이 남지만

지난 것은 지난 것

주님의 뜻이네

일 년 전 이맘때

생사를 가르던

내 인생에 복을 주셔서

주님 부활하심이 나의 회복이었네

여기저기 생기있게

피어나는 봄꽃들을 따라

이 한 달 4월

나도 꽃피는 삶이 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