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의 차이는 사랑입니다

죽을 날이 정해진

죄수처럼 고통스러운

기다림이 있는가 하면

인터뷰를 하려는

수험생처럼

긴장되는

기다림도 있고

약속날짜를 받아 놓은

신부처럼

설레는 기다림이 있으며

탕자를 둔 아버지처럼

애간장을 태우는

기다림도 있습니다

얼마나 기다릴 수 있는가는

얼마나 사랑하고

있는가에 따라

무게

길이

깊이

크기

높이가 달라지나니

아버지께로 돌아온

탕자일까

집 떠난 자식을

돌아오길 기다리는

아버지의 사랑일까.

부자지간(父子之間)

기다림은

달랐으니

아니

큰아들은

집 나간 동생을

기다리지 않았으니

사랑하지 않았거나

메말랐지만

아버지는

탕자를 기다렸으니

그 차이는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