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은 사랑입니다

산 위에서 기다리면

다 같이

내려올 수 있고

강가에서 기다리면

다 함께

건널 수 있습니다.

기다려주지 않는 것이

시간이라지만

기다릴 수 없는 것은

바쁘고

조급하고

사랑이 없음이지요.

함께 더불어

시작할 수 있는 것은

기다림이요

불평 없이

기다려주는 사람은

사랑이 있습니다.

아버지의 사랑은

노심초사

기다리다가

탕자가 돌아오는 것을

발견하고는

잔치를 열어 환영합니다

죽은 자식 살아왔다며

긍휼히 여겨

은혜를 베풀고

복되게 하니

주님의 사랑보다

더 귀한 것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