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의 공식

마침내

봄인 듯

문득

근의 공식을 빌려

구한 x 값이

꽃이라는 생각이네


ax²+bx+c=0

어쩜

x에

a는

수술(雄)일 것이며

x에 0을 숨긴

b는

암(雌)술일 것이리

c는

온갖 꽃차례 술수 같은

변수일뿐

x의 값을 제대로 구하려면

반드시

그 속성의 뿌리가

있어야겠지

이를테면 (root) 라는

어쩌다 눈에 띄어

뿌리째 뽑혀버린 꽃은

눈이 어두운 영혼의

그 꽃처럼

이미 버려진 것과

매한 가지네

오매불망 가슴으로

꼬옥 품었던

간절한 꽃

뿌리에 도끼가 놓인 것은

아니겠지요

눈 깜짝할새

말라버린 무화과는 아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