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센서광교회 창립 20주년기념 감사

고센 창문 밖 너머

가을이 하나 둘 다가오네요

한 걸음 두 걸음마다

빨갛게 노랗게 물들기를 반복한

20년의 세월이 은혜로 가득

새록새록

교회 곳곳에 예수님의 흔적들이

고스란히 내 맘속에

붉게 물들었지요

가을 하늘의 햇살 받아

익어가는 열매들처럼

날이면 날마다 은혜 받으며

20년을 설레며 사는 나는

주님의 선물에

어떻게 답할 수 있을까

죽도록 충성해야겠지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사랑으로

주신 사명을 감당하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