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할 것 밖에 없습니다


괜스레 기대가 무너졌다 싶었어요

10월 24일은

만추(晩秋)의 날

지교회를 설립하며

창립 예배드렸지요

그 날 정말 좋았어요

아름다웠지요

쌀쌀한 날씨

적당히 따뜻하고

온유한 곳으로

파고들고 싶은 마음이

가득하였을 때

주님의 몸된

교회가 세워졌지요

온통 단풍으로 가득한 날

매년 그 날이 되면

그 아름다움에

젖었었는데

올해는 그렇지 못하여

아쉬워하고 있을 때

늦은 가을비가 내렸지요

어떻게 되었을까요

세상에나

감동이 밀려왔는데

늦은 비가 내린 후에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화려한 가을을

경험하고 있지요

죽었다가 살아나서

가을의 아름다움을 보니

얼마나 감동과 감화가 되는지

하나님께 감사

교회에 감사

가족에 감사하며

생명의 주를 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