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진하다


부론으로 가는 길

고센으로 가는 길

집으로 가는 길

내가 다녔던 길가는

가을이 진하다


얼마나 진한지

낮에는 화폭으로

들어가고

밤에는 오색 등불로 밝혀진

거리를 걷고 있는 듯하다


가을비 내리니

그 가을 색이 더욱

진하다 못해 찐하여

물감을 뿌리고

또 뿌리니 화려하다


23주년의 고센

30주년의 NWM

참 아름답고 귀한 것처럼

이제 부론도

복원하자


그때 그 시절

어리석고 부족했을 때에도

하나님의 섭리가

나를 이 끄셨기에

그곳에 연수원을 세울 수 있었다


내 평생에 127의 기호는

중학교 수험 번호였고

부론의 지번이었고

고센의 주소였으니

127589는 내 모습이다


진하게 더욱 진하게

깊게 더욱 깊이

주의 보혈로

물들인

가을이 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