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내리네




임자

산이 왜 저리 붉나

창공이 시리다고

벌겋게

노랗게

불질렀나


기러기 길 어두울까

산마다

들마다

가로수 길마다

불 밝혔나

그림 같구려


임자

가을이라 그렇다면

그리 하시게

울 엄마 북망산천 길

훨훨 타오르게

부디 그리 하시게


가을이 진하게

무겁게

차분하게

낙엽이 소리없이

내리듯이

가을이 내리시네


임자

만추이시내

꽉 찼네

진짜 그림 쟁이가

그려낸

가을이시네 그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