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마음


동장군의 위세 앞에

세상이 꽁꽁 얼어붙어도

퍼붓는 눈발에

시야가 흐릿해도

얼어붙지 않으리

얼어붙으면 아니 되리


나의 가난한 영혼

아직 봄은 멀리 있어도

울지 않고

안달하지 않고

몸속 연두빛

물감을 짓고 있는


저 의연한

나목같이

저 골고다 언덕

십자가 같이

영원한 진리

오 사랑 변치 않는 그 사랑


십자가 달려 죽으신

예수님 같이

찬바람 앞에서도

오므라들지 않고

영원히 꺼지지 않는

빛이 되고 싶어라


겨울 새처럼

맑고 청아하게

노래하리

사랑의 주님

사랑합니다

찬양합니다.